Johnnara.net(하느님의 나라, 좋은나라)

신앙의글 |  예수그리스도 |  글마당 |  기도천사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old글마당 

* 글 마 당 *


 안나 ( 2020-11-07 13:50:21 , Hit : 819
 각설이 타령/ 조삼훈 님 글 - 옮김


"♡ 얼씨구 절씨구 ♡

우리나라 각설이 타령을 들으면
" 얼씨구 절씨구 " 란 말이 나오지요
각설이 타령뿐만 아니라 창부타령을 비롯하여 여러민요 가사에도 쓰이고 있어요
그럼 왜 "얼씨구 절씨구"라는 말을 가사로 사용했을가요?
이 말은 무엇을 뜻하고 있으며
또 이 말에는 모든 사연이 있을까요?
오늘은 그 내력을 알아 보기로해요

그럼 먼저 각설이 타령은 거지들이 밥 한술 얻어먹기 위해
남의 집 대문앞에서 바가지을 두드리며 부르는 노래 이지요
그런데 왜 이 노래를 각설이 타령이라 했을까요?

여기에는 우리의 슬픈 역사가 숨어있다 하지요
그 첫째는 각설이라는 말에 주목해볼 필요가 있어요
각설이을 한문으로 쓰면 각설이(覺說理)가 되지요
각설이의 각(覺)은 '깨달을 각(覺)'자 이고, 설(說)은 '말씀 설(說)'이며
이(理)는 '이치 리(理)' 이지요
이를 풀이하면 "깨달음을 전하는 말로서 이치를 알려 준다"는 뜻이 되지요
한마디로 미개한 민중들에게 세상이치를 알려준다는 뜻이라 하지요

그래서 이 각설이의 원조를 신라의 원효대사로 보고 있어요
원효대사가 한때는 부처님의 진리를 설파하기 위해 중생들이 알기 쉽도록  
바가지를 치며 민중속에 들어가 법문을 노래하며 교화한적이 있었지요

이것을 본받아 옛 성현들도 깨달음을 얻고 그것을 민중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쉬운 노래 가사로 지어 그 의미를 전달하였던 것이지요
그래서 민중은 그 각설이 타령을 듣고 이해하는 사람들은 감사의 뜻으로
밥이나 음식을 주는 공양(供養)을 올렸던 것이지요

각설이 타령의 내용을 알아보면 그 진실을 알수 있어요
각설이 타령은 얼씨구로 시작되는데
여기서 얼씨구는 얼의 씨를 구한다는 의미라 하지요
“ 얼씨구씨구 들어간다 ~ ”
이는 얼의 씨가 몸 안에 들어간다는 뜻이지요
“ 저얼씨구씨구 들어간다 ~ ”
이 또한 저얼의 씨도 몸안으로 들어간다는 뜻이구요
“ 작년에 왔던 각설이 죽지도 않고 또 왔네 ~ ”
이는 '전생에 깨달았던 영(靈)은 죽지 않고 이생에 다시 태어난다' 라는 뜻이지요
“ 이놈의 자식이 이래봐도 정승판서의 자제로서 ~ ”
이생에는 이 모양 이 꼴이지만 전생에는 정승판서의 아들 이었다 라는
전생론을 말하고 있음 이지요
“ .................................. ”
“ .................................. ”

영(靈)의 윤회를 멀리하거나 미신이라고 치부하지 말고
알고 보면 영(靈)은 돌고 돌아 다시 태어나는데 살아생전에 덕(德)을 쌓지 않으면
다음 생에 이 꼬라지가 되기 쉬우니 이 사실을 잘 알아라!
그리고 생을 바로 알고 늘 배려하고 베풀며 덕(德)을 쌓는 참다운 인간으로 살아라! 하는
내용으로 끝을 맺고 있어요
따라서 각설이는 영(靈)의 윤회를 노래한 선각자들의 민중문화 운동이었음을 알수 있어요

그리고 흥이 날때 누구나 하는 소리로 얼씨구 절씨구...라는 용어를 쓰는데
그 말의 어원은 다음과 같아요

세계 역사상 우리 민족만큼 외세의 침략을 많이 받은 나라도 없다 하지요
역사 기록에 나오는 것만 해도 약 900여회나 된다 하는데
특히 조선시대 임진왜란부터 병자호란까지 45년이란 긴 세월 동안 전쟁이 끈이질 않았어요

대부분 오랑캐나 왜구놈들이 침략해오면 나아가 싸우는 일은 모두 남자들의 몫이었지요
그것도 지체가 높은 사람들이나 그 자제들은 모두 요핑게 저핑게로 다 빠져나가고
양같이 순한 농민들만 맨 앞에 나가 싸우다 죽었어요
한번 전쟁을 치르고 나면 전쟁에 나간 남자들은 거의 씨가 말라버릴 정도로 많이 죽었지요

그러다 보니 졸지에 과부가된 여자들과 과년한 처녀들은 시집도 못가고
아이를 낳고 싶어도 낳을 수가 없었어요
어디를 간다 해도 쉽게 씨를 받기가 어려웠던 거지요
그래서 한이 맺혀 하는 소리가 있었으니
그게 바로 “ 얼씨구 절씨구 지하자졸씨구 ”였다고 하지요

그 말 뜻은
얼씨구(蘖氏求) : 세상에서 가장 멸시 당하는 서자(庶子)의 씨라도 구해야 겠네
절씨구(卍氏求) : 당시 사회에서 천노(賤奴)였던 중의 씨라도 받아야 겠네
지하자졸씨구(至下者卒氏求) : 가장 낮은 졸병의 씨라도 구해야 겠네
이렇게 남자의 씨를 구하고자 했던 아픈 사연이 숨어 있다 하네요

그런데 한켠에서는 이 각설이 타령을 달리 해석하는 이들도 있어요
여기에도 우리 민족의 슬픔과 애환이 담겨 있지요

여기서는 각설이(覺說理)이 타령의 각설이(覺說理)가
각성받이라는 말이 변화되어 각설이가 된 것이라 하지요
각성(各姓)받이는 한 사람이 아닌 여러 사람으로부터 씨를 받았는데
그 씨가 누구의 씨인지 모를때 각성받이라 하지요
그래서 각성받이->각성이->각설이로 변화된 것이라 하네요

씨(氏)란 한자를 잘 보면 의미심장한 표의문자인데
사내가 자신의 것을 손으로 쥐고 있는 모양이라 하지요
뭔가 씨를 뿌릴 준비를 하고 있는 모양이기도 하구요
그래서 이 씨를 받으면 누구누구의 혈통으로 성 씨(氏)가 되었지요

그리고 "얼씨구 절씨구 지하자졸시구(孼氏求 卍氏救 至下子卒氏救)"의
한자 원문을 풀이해 보면 다음과 같아요

얼씨구(孼氏求)란?
우리나라의 가족사에 서얼(庶孼)이란 말이 있어요
서자(庶子)와 얼자(孼子)를 합친 말이지요
서자(庶子)는 양반의 남자가 양가나 중인의 여자를 첩으로 얻어 낳은 자식을 말하며
얼자(孼子)란 천민의 여자로부터 얻은 자식을 말함이지요
그러니 천대받는 서얼(庶孼)의 씨라도 구한다는 의미가 되는 것이지요  

또 절씨구(卍氏求)란
절깐에서 씨를 구한다는 의미이니 중의 씨를 구한다는 뜻인데
당시 승려는 사노비(私奴婢)와 백정, 무당, 광대, 상여꾼, 기생(妓生), 공장(工匠)과
함께 팔천(八賤)이라 하여 천민(賤民)에서도 최하위 천민에 속해 있었지요
그래서 천민에 속해있는 중의 씨라도 구한다는 의미가 되지요

지하자졸씨구(至下子卒氏救)는 세상에서 가장 바닥생활을 하던자인데 ㅇ
어딘가 모자르고 신체적으로 불구(至下子)인 이들은 전쟁터에 나가는 최하위 졸병들의 수발을 들며
허드레 막일을 하던 사람들이 었지요
한마디로 병든(病身) 졸병의 씨라도 구한다는 의미라 하네요

이는 긴 전쟁동안 조선의 건장한 사내들의 씨가 전쟁터에서 모두 사라지고
남아 있는 씨라고는 그들밖게 없었던 시대에 불러진 노래 였어요
혼기가 넘거나 전쟁으로  졸지에 과부가 되니 씨를 받을 사내들은 찾을수 없고
자식이란 가업을 이으며 농촌에서 일을해야하는 생산동력원인데 마땅한 사내가 없으니
그런 천한 사람의 씨라도 얻고 싶은 절박함을 노래한 것이지요
아마도 일본의 '기모노 내력'과 비슷한 시대였나봐요

우린 각설이 타령에 이런 가슴아픈 의미가 숨어 있는지도 모르고
그저 각설이 타령은 거지들이 구걸하는 모습으로만 알고 있었으니
실로 안타깝기 그지 없어요

더 나아가 술자리에서 건배를 하며 태평성대를 즐기는듯
‘얼씨구 절씨구 지하자 좋다’하면서 술을 마시고 춤을추고 있었으니
이 일을 어찌하면 좋을런지요?
우리는 이런한 슬픈 역사와 각설이 타령에 숨어있는 비애(悲哀)를 가슴깊이 새기고
다시는 이런일이 없도록 부강한 나라 강력한 나라를 만들어야 하지요"







  글마당은  Johnnara  2005/03/11 2457
551   백성이 주인인 시대에서랴(2)  안나 2023/04/10 270
550   행운목 꽃 [1]  안나 2022/12/10 520
549   요한 36부/ 요셉 형제님 [5]  안나 2021/10/24 1087
  각설이 타령/ 조삼훈 님 글 - 옮김  안나 2020/11/07 819
547   도마뱀 이야기/ 조삼훈 님 글 - 옮김  조요한 2020/11/06 751
546   세 평의 땅/ 조익창 님 카톡 글입니다 [2]  안나 2020/02/23 784
545   세월은 가는 것이 아니라 오는 것이다/ 조삼훈 님 카톡 글입니다 [2]  안나 2020/01/28 692
544   간호사의 사과(沙果)/ 조삼훈 님 카톡 글입니다 [2]  안나 2020/01/14 623
543   상대의 입장에서 기다려 주는 사랑/ 조삼훈 님 카톡 글입니다 [2]  안나 2020/01/09 632
542   스트레스 최고의 명약/ 조삼훈 님 카톡 글입니다 [2]  안나 2019/12/22 585
541   할머니의 비밀 구두 상자/ 조삼훈 님 카톡 글입니다 [2]  안나 2019/12/21 626

1 [2][3][4][5][6][7][8][9][10]..[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