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nara.net(하느님의 나라, 좋은나라)

신앙의글 |  예수그리스도 |  글마당 |  기도천사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old글마당 

* 기 도 천 사 *


 조요한 ( 2020-03-12 19:44:40 , Hit : 1667
 묵주기도의 기적/ 김웅렬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 옮김

<묵주기도의 기적  (김웅렬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1984(1989년이 아니라 1984년??)년 제가 군종신부 시절의 일입니다. 대위로 임관해서 간 그 부대는 군종병도, 후원회도 없는 매우 열악한 환경이었습니다. 그때 월급이 18~9만원이었는데 월급이 생기면 가장 먼저 성모님 상본과 쇠로 만든 묵주반지를 많이 샀습니다. 훈련소에서 훈련이 끝나는 날, 쇠 묵주반지를 천주교 신자들 군번줄에다 매어주었어요. 손에 낀 반지를 보면 고참들에게 빼앗긴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습니다.

어느 날 사격장에 위문을 가서 관측소에서 연대장과 담배 한 대 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 중에 갑자기 ‘탕!’ 하고 총소리가 났어요. 불길한 예감에 얼른 밑을 내려다보니 한 병사가 고꾸라져 있는데 겁이 나서 아무도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뛰어 내려가 그 아이를 뒤집어 보았더니 제대가 한 달 밖에 남지 않은 천주교 신자 안드레아였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분명히 총성은 한 발이었는데 군복에 구멍이 두 개가 나 있었습니다. 더더욱 이상한 것은 총알은 회전을 하니까 나갈 때는 등 뒤의 구멍이 더 커야 하는데 뒤에는 구멍이 없고 앞에만 총알구멍이 두 개 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옷을 헤쳐 보니 군번줄에 묵주반지가 매달려 있었는데 총알에 맞아 반이 깨어진 묵주가 툉겨 나가면서 옷에 구멍이 하나 더 난 것이었습니다.

이론적으로 설명이 안 되는 일이었습니다. M16 총은 바위도 뚫는데 묵주반지를 맞고 튕겨나갈 수는 없는 거지요. 튕겨진 묵주반지 반이 살에 박혔지만 그건 상처라고도 할 수 없었습니다. 그 아이는 그 상처로 기절을 했던 겁니다.

이 모습을 거기에 모인 1개 대대가 다 보았고, 그 후 군종 역사상 깨어지지 않는 기록이 하나 생겼지요. 그 사건을 보았던 1개 대대 전체가 교리공부를 시작했습니다. 4개월 후, 1개 대대를 연병장에 다 모아놓고 세례를 주었습니다. 세례를 줄 때 본당에서처럼 하나하나 머리를 숙이고 성수를 뿌릴 수가 없어서 성수채로 성수를 뿌리면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명은 너희가 각자 대어라!’라고 했습니다.

그날, 돼지 두 마리를 잡고, 막걸리로 축배를 들며 대대 전체가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식이 끝나고 위병소를 나오는데 어떤 아이가 제 차를 가로막았습니다. “왜? 너 술 취했어?” “신부님 암만 생각해도 제 옷에는 성수가 한 방울도 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세례 받은 것 같지 않습니다.”

저는 위병소에서 큰 주전자에 물을 떠오라 해서 그 자리에서 축성하여 머리에 한 통을 다 들어부었습니다.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요한에게 세례를 베푸나이다.” 그 아이가 신학교에 들어가서 지금 서울교구 신부로 살고 있습니다.

6개월 후에 그 사건을 같이 보았던 연대장이 저에게 왔습니다. “우리 어머니 설득하는데 6개월이 걸렸어요. 가족회의 끝에 다 개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6개월 전에 저는 분명히 확인했습니다. 부처님보다 성모님이 훨씬 힘이 쎄다는 것을...... 우리 가족, 친척이 40명 정도인데 각자의 본당에서 교리를 받겠지만 세례는 신부님께서 해 주십시오.”  그렇게 해서 그 연대장의 식구와 친척 42명이 한 날 동시에 세례를 받았습니다.

그분은 4성 장군까지 올라갔고, 늘 묵주기도를 했습니다. 전역 후, 여러 곳에서의 사장자리도 마다하고 신학원을 나와서 지금은 어느 시골 본당의 공소회장으로 지내고 계시고, 가족 중에 수녀 두 분, 손주 가운데 부산교구 신학생이 한 명 나왔습니다.

그때 묵주반지가 살려 준 군종병 안드레아는 서울에서 의대를 다니고 있었는데 미국으로 유학을 갔다고 했습니다. 7년 뒤에 그에게서 편지가 한 장 왔는데 ‘신부님, 저 기억하십니까? 성모님이 살려준 안드레아입니다. 이곳은 트라피스트 봉쇄수도원입니다.’ 수도원에 들어간 거예요. 제가 아일랜드에 있는 그 수도원에 한번 들렀더니 거기 원장수사님이 그 수사님을 보고 한국에서 온 예수님이라고 하더군요.
‘지가 죽다 살아온 놈인데 열심히 안 살면 어떡해~ ^^’

묵주기도가 사제를 만들고, 트라피스트 수도자를 만들고, 장군을 회개시켜 수녀가 둘이 나오고, 신학생도 나온 이것이 묵주기도의 기적이 아니겠습니까.

오상의 비오 신부님은 묵주기도를 얼마나 좋아하셨던지, 주변사람들로 부터 ‘살아있는 묵주’라고 불리웠습니다. 살아생전 신부님은 언제나 묵주를 손에 들고 다녔습니다. 늘 묵주 기도 바치는 모습을 세상 사람들 앞에 공적으로 드러냄으로서 묵주 기도를 전파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영적 지도자에게 이런 편지를 썼습니다. “저와 싸우는 악령의 힘은 엄청납니다. 이 전투에서 가장 효과적인 무기는 바로 묵주 기도입니다.” 성모님을 얼마나 사랑하셨던지 ‘성모님의 교황’이란 애칭까지 얻으셨던 요한 23세 교황님은 묵주 기도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통해, 성모님을 향한 사랑을 드러냈습니다. 묵주 기도에 대해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묵주 기도는 기도의 최고 수단입니다. 묵주 기도는 주님의 육화와 구원의 드라마를 우리 마음에 제공합니다. 저는 제가 가장 사랑하는 어머니이신 동정녀 성모 마리아에게 매일 저녁마다 묵주 기도를 바칠 것을 약속했고 평생토록 실천했습니다.”



조요한 (2020-03-12 20:20:33)  
신부님은 그리스도께서 처형되신 십자 보목 일부를 전해 받으신 분으로, 성령께서 늘 함께하시는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의 슈바이처로 일컬어지는 41세의 젊은 나이에 선종하신 이태석 요한 신부님이 선종하시기 전에 찾아가셔서 김 신부님으로부터 안수를 받기도 했습니다. 김 신부님의 영육 간 건강을 위해 손을 모읍니다. 더 열심히 묵주기도를 바치겠습니다, 아멘.
요세비 (2020-03-13 14:20:30)  
천주의 성모님, 지구촌이 고통을 겪고 있는 코로나19의 퇴치와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 우리 주 하느님께 빌어 주소서, 아멘.
은경 (2020-03-15 11:55:30)  
저는 신부님이 가르쳐 주신 대로 "주님, 죄인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아멘." 하며 성체를 모시고 있습니다. 신부님, 건강하세요!
안젤라 (2020-03-21 09:22:00)  
신부님 인도하신 영혼 수만이리라.
울 토마스 아퀴나스 심님, 파이팅!




  기도천사는  Johnnara  2005/03/11 2160
247   환시 체험 [1]  안나 2022/11/23 568
246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 옮김 [2]  안나 2020/10/15 1204
245   주님, 손범규 아들 신부 좀 살려주세요/ 평화방송 오세택 기자 - 옮김 [2]  안나 2020/10/15 1317
  묵주기도의 기적/ 김웅렬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 옮김 [4]  조요한 2020/03/12 1667
243   주님, 불러 가신 연령들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2023. 11. 28 추가 [8]  조요한 2019/02/21 4328
242   환자 치유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위령기도 부탁/ 2023. 06. 17 추가 [10]  조요한 2017/12/01 2661
241   에드나 힐라리아가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9]  조요한 2017/11/08 2213
240   희망가/ 문병란 시인 - 옮김 [5]  안드레아 2017/01/04 1838
239   암 수술 후 투병 중이신 교우 환자와 김영욱 요셉 신부님을 위한 기도 부탁 [8]  조요한 2016/07/06 2656
238   혈액암 환자 정철우 씨를 위한 치유기도 부탁/ 위령기도 부탁 [9]  조요한 2015/03/13 2804
237   Coffee Break/ 크신 은혜 [5]  한 사람 2015/03/07 2332

1 [2][3][4][5][6][7][8][9][10]..[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