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nara.net(하느님의 나라, 좋은나라)

신앙의글 |  예수그리스도 |  글마당 |  기도천사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old글마당 

* 자 유 게 시 판 *


 장말순 ( 2011-08-17 22:05:58 , Hit : 1590
 휴가

아직 어둠이 채 가시기 전 새벽 다섯 시
옷가지며 먹거리를 주섬주섬 챙겨
매연으로 가득한 도심지 탁한 공기를  뒤로한 채
저 멀리 내 고향으로 새벽 공기를 가르며 휴가를 달려본다

새벽이라서일까
텅빈 도로  신나게 밟고 달리는 차창 밖엔
어느덧 도심을 벗어나 울창하게 우거진
숲길을 스치며 백일홍으로 예쁘게 단장한
가로수가 신선한 공기와 아름다움으로 오랜만에
찾아온 삶에 지쳐 있는 나를 반긴다

시골길
울퉁불퉁 흙 먼지를 일으키며 달리던
비포장 도로가 아닌 잘 닦아진 도로
얼마만인가 보면 볼수록 아름다운 산천
금년엔 비가 많이 내린 탓일까
여기저기 흘러 내리는 맑은 물소리
예전엔 느끼지 못했던 그 아름다움들이
삭막한 도시의 지친 삶에 한층 정겹게 다가온다

사방이 굽이굽이
산 허리를 둘러 놓은 듯
어머니 품안에 꼭 안겨 있는 것처럼
포근히 자리잡은 내가 머무는 시골 동네 화순
이곳에 여정을 풀고
근심 걱정 모든 시름 다 내려놓고 얼마 전에
주인 잃은 빈 터에 나그네 되어 쉬어 보련다

맑디 맑은 시냇물소리
그 속에 송사리떼 줄을 세우고
물 속에 잠겨 있는 돌맹이 집을 삼아
기어오른 다슬기
그 속에 마음까지 시원하게 발을 담그고
조심스레 다슬기 줍다보니 서산에 햇님이
어느덧 저만치 지고 말았네

넉넉한 시골 인심
햇볕에 그을려 얼굴엔 깊은 주름 드리웠지만
커다란 손엔 아직 풋호박으로 한층 자란
호박 몇 덩이 따서 서울 손님 왔다고
푸근한 인심을 건네 주신다
이것이 없어도 넉넉하고 부유한 삶인가 보다

모두가 잠든 고요한 시골 집
가로등마저 없는데 칠흑같은 어둠이 내리고
툇마루에 누워 하늘을 보니 어린 시절에나
보았던 은하수련가, 까만 밤하늘에 수많은 별들
오염되지 않은 시골 공기, 밤하늘의 별이 너무도 아름답다

여기 저기 울어대는 풀벌레 소리
오랜만에 들어보는 귀뚜라미 소리도
많은 추억 만들라고 잠도 이루지 말란다
밤하늘의 별을 보며 꿈꾸는 오 평화로운 화순의 밤이여






김선임 (2011-08-18 08:58:52)  
찌든 무더위와 장마에 지친 저희를 맑고 아름답고 풋내 나는 한 여름 휴가길에 동반해 주셔서 얼마나 행복한지 모르겠습니다. 또약볕 한 낮엔 다슬기 사는 청정 시냇물에 발 담그고 이슥한 저녁엔 까만 밤하늘에 뿌려놓은 은하수 천장 아래서 풀벌레 소리 들으며 동심에 젖어보는 휴가 하루가 파노라마처럼 스쳐 갑니다. 자매님, 고맙습니다.
안젤라 (2011-08-18 10:16:49)  
어쩌다 보니 휴가를 못 갔는데 자매님 '휴가'를 접하고 나니 한 휴가 잘 다녀온 듯합니다. 고즈넉한 시골 풍경이 눈 앞에 있는 것처럼 스르륵 펼쳐집니다. 늘 건강하시길 빕니다.
조요한 (2011-08-18 12:03:33)  
안녕하세요 안나 자매님, 엄청 반갑습니다.
실타래처럼 막힘 없이 풀어가시는 주옥 같은 글 이젠 자주 만날 수 있겠군요.
주님 은총 속에서 힐라리오 형제님이랑 가족 더불어 좋은 나날 맞으시며 건강하십시오.
고맙습니다.
김기웅 (2011-08-18 12:15:29)  
여름방학을 맞아 바람 살랑거리는 시원한 원두막에 앉아서 수박을 먹고 있는 기분입니다.
읽고 또 읽어도 좋은 휴가 길, 보기 좋으십니다. 스트레스를 날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바오로 (2011-08-20 09:40:46)  
오랜만에 나선 추억 묻어 배인 정겨운 동심 속 고향 길이셨군요. 보석을 흩뿌려 놓은 듯 아스라히 가물거리는 미리내...또르르 또르르 정적을 헤집는 귀뚜라미 울음 소리, 겉 속 하나인 풋풋한 인심, 투박하지만 정 넘치는 언덕배기 인사 말, 수건 쓰신 어머니가 건네시는 김 나는 감자 소반..., 우리 시골은 생각만 해도 그냥 좋지요. 자주 드셔서 글 보따리 푸세요.
박 세실리아 (2011-08-22 10:55:55)  
함께 뛰어 놀던 정든 동무들, 한가위 둥근 달 보며 아롱 꿈 새기던 그 때 그 시절이 떠오릅니다. 뒷동산 붉게 물들인 참꽃 따먹던 고향이 새록새록 그리워집니다. 고맙습니다.
이 엘리사벳 (2013-02-01 17:16:44)  
오래도록 머물고픈 전원 여름 휴가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함께한 초록 여행이 어떤 여행보다 더 좋았습니다. 건강하시구요, 글 좀 많이 보여 주세요!




363   女子와 어머니 의 차이  사무장 2006/02/15 1411
  휴가 [7]  장말순 2011/08/17 1590
361   혜심이의 7년기적- 탈북소녀, 명문대입학/ 동아일보 최예나 기자- 옮김 [5]  박 세실리아 2016/02/27 1437
360   협공(協攻)  요한 2005/09/08 1258
359   해밀이의 새해 인사  해밀이 2007/03/22 1611
358   해밀이와계헌이. [6]  조해밀 2007/08/14 1626
357   해밀이 주사맞고 오다~  해밀맘 2005/09/02 1445
356   해밀이 산타되다^^ [2]  해밀맘 2005/12/24 1772
355   해밀이 사진 [1]  해밀맘 2005/09/02 1480
354   해밀이 백일기념 사진2 [1]  해밀맘 2005/11/12 1493
353   해밀이 백일기념 사진 나왔어요^^  해밀맘 2005/11/12 1666
352   해밀이 동생 해인이 60일 사진입니다. [2]  조해인 2007/11/07 1639
351   해밀이 돌잔치 약도  조석 2006/07/03 1503

1 [2][3][4][5][6][7][8][9][10]..[2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