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nara.net(하느님의 나라, 좋은나라)

신앙의글 |  예수그리스도 |  글마당 |  기도천사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old글마당 

* 자 유 게 시 판 *


 로즈마리 ( 2012-07-03 14:26:26 , Hit : 1298
 한 번 사제이면 영원한 사제입니다/ 황명구 님 글(2004. 9. 13)

뉴욕 대교구의 어느 사제가
로마의 한 교회에 기도하러 들어가다가
입구에서 한 거지를 만났다.

그를 얼핏 바라보던 그 사제는,
그가 자신과 같은 날 사제가 된
신학교 동료임을 알게 되었다.

그런데 그 사람이 지금 길에서
구걸을 하고 있는 것에 놀라며
그는 거기에서 자신이 누구라고 인사를 하였다.

그리고 그 거지에게서 그가 믿음과
소명을 잃어버렸다는 말을 듣게 되었다.
사제는 몹시 충격을 받았다.

다음날 사제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의
개인 미사에 참석할 기회를 가졌다.
그 사제는 미사 말미에 언제나처럼
교황에게 인사를 할 수 있었다.

자기 차례가 되어 교황 앞에 무릎을 꿇은 그는
자신의 옛 신학교 동료를 위해
기도를 청하고 싶은 내심의 충동을 느꼈다.
그래서 그는 교황에게 그 상황을 간략하게 설명했다.

하루가 지나 그는 바티칸으로부터
교황과의 저녁식사에 그 거지를 데리고
참석해 달라는 초대를 받았다.

사제는 그 교구로 돌아가
옛 친구에게 교황의 초대를 전했다.
그리고 가지 않겠다는 그 친구를 설득하여
씻기고 옷을 갈아 입혀 교황 앞에 데려 갔다.

저녁 식사 후에 교황은
거지와 둘만 있게 해 달라고 그 사제에게 부탁했다.
사제는 기꺼이 그곳에서 물러 나왔다.

교황은 그 거지에게 자신의 고행성사를 부탁했다.
그러자 그 거지는 놀라며
자신은 지금 사제가 아니라고 말했다.

교황의 대답은 이러했다.
"한 번 사제이면 영원한 사제입니다."

거지는 "나는 이제 사제의 권한이 없습니다." 라고
고집했으나 교황은 "나는 로마의 주교입니다.
이제 내가 그 사제의 권한을 수여합니다."고 말했다.

그는 교황의 고해성사를 들었다.
그리고 나서 이제는 자신의 고백을
들어달라고 교황께 청했다.

그는 몹시 흐느껴 울었다.
끝으로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그에게
어떤 교구에서 구걸을 하는지 묻고는
그를 그 교구의 보좌신부로 임명하고
거지들을 돌보는 일을 맡겼다.

- 독일 <아우스 크루키 호이테지> 월간호에 실린 글 -  







안나 (2012-07-05 13:26:54)  
한 번 사제이면 영원한 사제입니다. 한 번 신자이면 영원한 신자입니다.
은경 (2012-07-05 14:23:24)  
로즈마리님, 감동 먹었습니다.
이 바오로 (2012-07-05 16:51:14)  
주님 저희 인연 오래도록 지켜 주소서, 아멘!
김선임 (2012-07-05 17:35:37)  
교황 요한바오로 2세 성하의 고해를 들은 그 사제는 얼마나 놀랐을까요? 참으로 감동적인 사건이네요. 가장 미소한 이들의 삶을 온전히 체험한 그 신부님이야말로 세상 속에서 제대로 된 사제 피정을 잘 마치셨군요. 주님은 영원히 살아 계시며 다스리시나이다. 아멘.
신민식 (2012-07-06 10:06:43)  
신부님 사랑과 교황님 배려가 놀랍습니다. 하느님 섭리는 참으로 오묘합니다. 사랑합니다, 주님.




298   안나 24부/ 신심 확인 [8]  조요한 2013/01/14 1250
297   안나 23부/ '시시이야' 자매님 [13]  조요한 2013/01/14 1396
296   간증 [16]  조요한 2013/01/04 1536
295   친구를 배려하던 안젤라 [17]  조요한 2012/12/07 1924
294   안철수의 아내 김미경 교수/ 김윤덕(Why 김윤덕의 사람人) -옮겨 옴 [4]  요세비 2012/11/15 1327
293   안나 22부/ 남성화(男性化) [14]  조요한 2012/11/14 2051
292   닥터 닥쳐! [5]  김시몬 2012/11/04 1562
291   전교 750등 야구 포기생, 최대 로펌 변호사로/ 동아일보 김성규 기자(퍼 옴) [3]  신민식 2012/10/18 1840
290   어떤 제안/ 김영봉(중앙대 경제학 교수) - 퍼온 글('06.02.20한국경제신문) [4]  은경 2012/09/19 1445
289   안철수와 박근혜의 차이를 한마디로 말하면.../ 옮긴 글 [2]  이 바오로 2012/07/26 1691
288   담쟁이/ 도종환 [7]  은경 2012/07/10 1519
287   전두환 대통령 각하 56회 탄신일에 드리는 송시/ 미당 서정주 [6]  은경 2012/07/10 1484
  한 번 사제이면 영원한 사제입니다/ 황명구 님 글(2004. 9. 13) [5]  로즈마리 2012/07/03 1298

[1][2][3][4][5] 6 [7][8][9][10]..[2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ROBIN